전시 서문_광선과 힘과 지구와 당신

젤리 파워 , 그리기의 영도

 

우아름 (미술비평)

 

 

여기 태초의 풍경이 펼쳐져 있다 . 이 그림들은 박승희가 일찍이 작성한 두 편의 글 「 광물사회학 」 (2010) 과 「 젤리신의 말씀 」 (2021) 두 편의 텍스트로 구축한 세계관을 기반으로 2021 년부터 그려오고 있는 광물 세계의 풍경 연작이다 . 젤리신의 형상과 광물의 세계의 형상이 최근의 주된 소재다 .

두 편의 텍스트는 박승희 작가 특유의 유희적인 태도로 이 세계를 조형적으로 바라보고 엉뚱한 얼개로 구성한 일종의 창세기다 . 「 광물사회학 」 의 첫 문장은 “ 태초에 광물이 있었다 ” 이다 . 웅장한 세계의 등장을 예고하는 듯하지만 , 찰나의 기대감은 뒤따르는 문장 “ 그냥 처음부터 있었다 ” 로 인해 배반당한다 . 대놓고 허술함을 내비치는 당당함이 당황스럽지만 , 허술함과 당당함의 오묘한 조화는 관객으로 하여금 어느새 거추장스러운 논리를 벗어놓고 세계의 구성에 대한 유희적인 상상으로 거침없이 내달리도록 수를 부려놓는다 . 세계의 형성에 관한 엉뚱한 상상이 본격적으로 전개된다 . 이 창세록이 전하는 바에 따르면 , 광물들은 인간에게 선택받기를 욕망하며 향기를 발산하고 , 인간에 의해 다양한 모습과 쓰임을 가지며 인류사와 공존해왔다 . 인간의 눈에 띄도록 광물에 향기를 선사한 존재가 바로 광물들의 신인 젤리신이다 .

두 편의 텍스트를 읽으면서 젤리신에 차라투스투라가 겹쳐 떠올랐다 . 철학자 니체의 분신인 차라투스트라는 떠나라고 말하는 철학자다 . 목적지는 없다 . 자기 손으로 신전을 파괴했기 때문이다 . 신이 죽었으므로 , 이제 폐허가 된 신전이 아니라 인간의 대지를 바라본다 . 자유롭고 의지할 데 없는 이성은 세계를 제집 삼아 방랑한다 . 인간의 가치를 다시 세우는 지혜의 말을 세상에 뿌리면서 . 박승희의 젤리신은 차라투스투라의 대척점에 있다 . 인간 행위의 결과 도달한 자연의 파괴적 현실 앞에서 , 이성보다는 유희를 택한다 . 젤리신은 소유하는 대신 존재하기를 , 좋아하는 파동을 찾아 춤을 추기를 명한다 .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 올린 채 마구 팔을 휘두르고 있는 그림 속 젤리신은 발칙하지만 , 해방감을 준다 .

한편 , 후속편 「 젤리신의 말씀 」 의 첫 문장은 “ 내가 인간에게 보낸 향기는 그릇된 것이었다 ” 라는 젤리신의 반성으로 시작된다 . 이러한 배경에는 인류세에 도달한 지구 현실에 대한 자각이 자리할 것이다 . 이야기 속에서 젤리신은 인간을 믿기에는 시간이 없으니 , 광물 스스로 제자리를 찾아가라고 명령한다 . 인간의 개입으로 변화한 광물들에게 태초의 상태로 돌아가라는 것은 엔트로피를 거스르라는 명령이다 . 그리고는 “ 하얀 / 파란 / 검은 곳으로 가라 ” 고 명한다 . 이는 각자 설원과 물 , 우주를 떠오르게 하는 자연의 장소이자 , 광물들이 역엔트로피의 끝에 도달하게 되는 대지의 이름이다 . 앞선 개인전 《 하얀 곳으로 가라 》 (2021) 에 선보인 작품들의 배경이 ‘ 하얀 곳 ' 이었다면 , 이번 전시에서는 ‘ 검은 곳 ' 을 배경으로 한 풍경을 선보인다 . 텍스트를 통해 구축한 세계관 속에서 조금씩 풍경을 그리는 일은 , 일견 창작의 합목정성을 따르는 일로 보이기도 한다 . 게임이나 소설의 지도를 조금씩 탐험해가듯 , 그림의 여정을 발견하도록 해 주는 글이기 때문이다 . 작가는 왜 글을 썼을까 .

박승희는 꽤 오랫동안 회화적 표현의 근원이 되는 긋기와 채우기의 효과로 화폭을 가득 메운 추상적 표현을 탐구해왔다 . 하나의 펜으로 끝없이 반복해 선을 그은 ‘ 시간 칠하기 (Time Coloring)' 와 붓으로 상형문자를 가득 채워 쓴 듯한 ‘ 바이토멜루비 (Bitomalubee)' 연작은 작가의 의식이 자신의 긋는 행위와 하나가 된 듯한 명상적인 수행성을 띤다 . 이후 작가는 어떠한 현상을 재현 (index) 하기보다는 율동하는 에너지 자체가 드러나도록 좀 더 단순한 형상으로 화폭을 메우고 , 이 그림 연작에 ‘ 움직임 연구 (Motion Study)' 라는 제목을 붙였다 . 간혹 붓에 물감이 다할 때까지 붓질했는지 , 거칠고 건조해 보이는 필치가 드러나기도 한다 . 물감 자체를 드러내기에 이르렀으니 , 그 이후엔 무엇을 그릴 것인가 . 세상을 그리려면 그 세상을 내 안에 들여야 하지 않겠는가 . 그것이 두 편의 창세록을 쓰게 된 연유일 것이라 짐작해 본다 . 그리고 이 글을 통해 , 박승희의 화폭은 무한한 형상의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게 됐다 .

현재 선보이고 있는 젤리신과 광물 세계의 풍경은 바로 이전의 연작 ‘ 풍경 에너지 (Landscape Energy)' 와 외형적으로 가장 닮아 있다 . 그리기의 몸짓과 캔버스에 물감을 칠하는 붓의 움직임이 투명하게 드러나면서 그림의 대상에 그리기의 방식이 조응하는 현재의 표현법에 도달했다 . 과연 , 그림들에서는 힘이 느껴진다 . 마치 물감이 화폭 안에서 스스로 요동치면서 물줄기를 이뤄 흘러넘치고 , 솟아나 산이 된 듯한 활력과 생동감이 느껴진다 . 그림 속 풍경에서 인간의 흔적을 찾을 수 없듯이 , 캔버스의 표면에서도 밑그림이나 붓을 쥔 작가의 손은 떠올리기 어렵다 . 본 전시에 이르러 젤리신의 형상에서도 붓터치의 표현성이 극대화되고 있다 . 젤리신의 형상은 처음부터 표현적으로 구현된 것은 아니었다 . 몰캉하면서도 단단한 젤리 근육을 형상화하기 위해서 붓놀림은 갈수록 유연해지고 , 경계선이 풀어지면서 회화적 표현의 유연성을 획득했다 . 젤리신 말씀하시길 , 유연해질 때 강한 힘을 갖게 된다 . 박승희는 점차 형상으로부터 자유로워지면서 , 또 허구의 이야기와 회화의 이미지를 번갈아 상호 참조하면서 그리기의 영도 ( zero degree) 에 가까워지고 있다 . 작가의 그림과 글은 서로의 기준이 되면서 계속해서 생성되어갈 것이다 . 어느 쪽이 그림 속 세상인지 , 어느 쪽이 이야기 속 세상인지 분간되지 않는 때가 올 것만 같다 .

 

 

 

 

Introduction to exhibition_Beam, Force, Earth, You

Jelly power, the zero degree of painting

 

Areum Woo (Art Critic)

 

 

Here , we unfold the scenes from the beginning of the world. These pictures are part of the mineral world landscape series from 2021, based on the world view built from two texts by Seunghee Park: Mineral Sociology (2010) and The Words of Jelly God (2021). The subjects of her recent work are images of the Jelly God and the mineral world.

These two texts are a type of Genesis with a whimsical structure that Seunghee Park created by figuratively viewing the world with her unique and playful attitude. The first sentence of Mineral Sociology says, “A long long time ago in the beginning, there was a mineral.” Seemingly implying the emergence of a magnificent new world, it soon fails such expectations with the following sentence: “It was just there.” Readers are embarrassed by the artist's brazenness that bluntly discloses its flimsiness, but the bizarre harmony of that flimsiness and brazenness soon make the audience set logic aside and turn towards a humorous imagination about the composition of the world. Whimsical imagination about how a world is formed unfolds in full-scale. According to what this Genesis says, minerals spread their scent with desire to be chosen by man, and they have coexisted with human society in different shapes and usages by man. The one who presents minerals with scents to attract man was the Jelly God, the god of minerals.

 

Reading these two texts, I was reminded of Zarathustra. Zarathustra, the alter ego of Niet zsche, is a philosopher who says to leave. No target destination is given, because he destroyed the temple with his own hands. Since God is dead, now he is faithful to the earth of man, not the temple in ruins. Free and footless reason rove around the world as its home, spreading the words of wisdom to rebuild the value of man. Seunghee Park's Jelly God is on the antipode of Zarathustra. Facing the destructive reality of nature caused by human actions, she chooses amusement over reason. The Jelly God orders us to exist, rather than possess, and find a favorite wave with which to dance along. Wildly shaking arms around with middle fingers up, the Jelly God in the picture is mischievous, and viewers feel liberated.

 

On the other hand, the follow-up piece The Words of Jelly God begins with the Jelly God's introspection: “The scents I sent to humans were wrong ones.” Its background must involve self-awareness about the reality of earth in the Anthropocene. In the story, the Jelly God orders the minerals to return to their origin by themselves, because time is running out to have faith in humans. For minerals who transformed due to human intervention, returning to the state of the beginning is an order to defy entropy. Then he says “Go to the white place. Go to the blue place. Go to the black place.” They are natural places that imply snowfields, water, and the universe, respectively, as well as the land that minerals reach at the end of their reverse-entropy. While the background of the works in her previous solo exhibition Go to White Places (2021) was a “white place,” thi s exhibition presents scenes with a “black place.” Painting scenes under the world view established by text, at a glance, seem to comply with the rationality of creation. It is because the text helps in discovering the journey of the painting as if exploring the map in a game or novel little by little. Why did the artist write the text?

 

For quite a long time, Seunghee Park has examined abstract expression that fills a canvas with the effect of lining and filling, the fundamentals of pictorial expression. Her series Time Coloring that endlessly repeats lines with one pen and “Bitomalubee” that fills a canvas, writing pictographs with brush, display meditative performativity as if her consciousness is unified with her act of lining. Afterwards, the artist painted with simpler forms to reveal the moving energy itself, rather than indexing certain events, and named the series Motion Study . Sometimes the strokes are rough and dry because she brushed until the paint drains away. Reaching the level of revealing paint itself, now what comes next? One needs to let the world in oneself in order to paint the world. I assumed that is why Park wrote these two pieces of Genesis. And thanks to this piece of writing, her painting can spread to the world of infinite forms.

 

Seemingly, the scenes of the Jelly God and world of minerals are most alike with her last series Landscape Energy . She achieved the current mode of expression that clearly shows the movement of painting and of brush, while the form of painting harmonizes with the subject of painting. Indeed, the paintings are powerful. The paints seem to be flowing out like water and spurting up to form mountains, projecting vitality and liveliness. As there is no hint of man in the picture, it is also hard to notice its sketch or artist's touch from the surface of the canvas. At this exhibition, expressivity of the brush stroke is also maximized in the form of the Jelly God. The form of Jelly God was not expressively incarnated from the beginning. In order to incarnate soft but hard Jelly muscles, the artist's brush strokes grew more flexible, blurred the boundaries, and acquired flexibility of pictorial expression. The Jelly God says you earn power when you become flexible. Seunghee Park is gradually being freed from form, cross referencing images of fiction and painting, reaching the zero degree of painting. The artist's text and painting will continue to be formed as a standard for each other. Someday, it will be hard to determine which is the world of painting or of story.